[인터풋볼] [ACL 리뷰] ‚박지수 FT‘ 광저우, 가시마와 1-1무…원정 다득점으로 4강 진출

//[인터풋볼] [ACL 리뷰] ‚박지수 FT‘ 광저우, 가시마와 1-1무…원정 다득점으로 4강 진출

[인터풋볼] 신동현 기자= 박지수가 풀타임 활약하고 안데르송 탈리스카가 선제골을 기록한 광저우 에버그란데가 가시마 앤틀러스와 무승부를 기록했지만 원정 다득점으로 4강에 진출했다.
광저우는 18일 오후 7시(한국시간) 일본 가시마에 위치한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8강 2차전에서 가시마와 1-1로 비겼다. 지난 1차전에서 0-0으로 승부를 내지 못한 광저우는 원정에서 골을 기록하며 4강 진출에 성공했다.

경기를 앞두고 양 팀이 선발 명단을 공개했다. 가시마는 정승현을 비롯한 이토, 나고, 세르지뉴, 고이즈미, 도이, 나가키, 실바, 마치다, 이누카이를 투입해 승리를 노렸다. 골키퍼 장갑은 권순태가 꼈다.

이에 맞서는 광저우는 박지수를 비롯해 탈리스카, 엘케손, 파울리뉴, 리유, 황보원, 정 즈, 덩 한원, 가오 준이, 펑 샤오팅, 정 청 등 주축 선수를 투입해 총력을 다했다.

전반전 공격의 포문은 가시마가 열었다. 가시마는 전반 4분 이토가 헤더 슈팅을 시도했지만 무위에 그쳤다. 가시마는 전반 13분 실바가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가져갔지만 정 청의 선방에 막혔다. 광저우는 전반 19분 가오 준이가 위협적인 크로스를 올렸지만 수비에 가로막혔다.

광저우는 전반 28분 프리킥 상황에서 탈리스카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수비벽에 맞으며 기회가 무산됐다. 선제골은 광저우의 몫이었다. 전반 39분 코너킥 상황에서 탈리스카가 헤더 슈팅으로 가시마의 골망을 갈랐다.

후반전에서 가시마가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가시마는 후반 5분 실바의 슈팅이 세르지뉴를 맞고 광저우의 골망을 흔들며 골로 연결됐다. 이후 가시마는 승리를 위해 수차례 광저우의 골문을 위협했지만 모두 무위에 그치며 결국 광저우가 4강에 진출했다.

[경기 결과]

가시마 앤틀러스(1):세르지뉴(후 5)

광저우 에버그란데(1): 탈리스카(전 39)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11-26T18:34:32+00:00 November 26th,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