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풋볼] [ACL 리뷰] ‘박지수 풀타임’ 광저우, 우라와에 0-1 패…결승행 좌절(합계 0-3)

//[인터풋볼] [ACL 리뷰] ‘박지수 풀타임’ 광저우, 우라와에 0-1 패…결승행 좌절(합계 0-3)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광저우가 우라와를 넘지 못하며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 국가대표 수비수 박지수는 광저우 유니폼을 입고 풀타임 활약했다.

광저우 에버그란데는 23일 오후 9시(한국시간) 광저우 텐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4강 2차전에서 0-1로 패했다. 1차전 원정에서 0-2로 패한 광저우는 합산 결과 0-3으로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우라와는 알힐랄과 결승전을 치른다.

광저우는 정청, 장린펑, 메이펑, 박지수, 정쯔, 파울리뉴, 엘케손, 시하오, 탈리스카 등이 선발로 나섰다. 가오린 등은 서브에 이름을 올렸다. 원정팀 우라와는 니시카와, 마키노, 스즈키, 아베, 파브리시우, 에베르통, 나가사와, 고로키 등이 출전했다.

다득점이 필요했던 광저우가 공격을 주도했다. 전반 9분 시하오의 슈팅을 시작으로 16분 탈리스카의 슈팅까지 이어졌다. 전반 19분 탈리스카의 헤더 슈팅은 골포스트 옆으로 나갔고, 38분 탈리스카의 왼발 슈팅은 크로스바를 때렸다.

후반 초반, 사실상 승부를 결정짓는 우라와의 득점이 터졌다. 후반 5분 고로키가 헤더 슈팅으로 광저우의 골망을 흔들었다. 원정 득점을 추가한 우라와는 합계 스코어 3골을 앞서게 됐다.

마음이 급한 광저우는 후반 10분 엘케손의 헤더 슈팅으로 추격을 시도했다. 1분 뒤 시하오가 나가고 가오린이 투입됐다. 박지수는 후반 11분 수비과정에서 경고 한 장을 받았다. 후반 30분에 나온 박지수의 슈팅도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곧바로 이어진 가오린의 발리 슈팅은 골문 위로 높이 날아갔다. 후반 막판 광저우는 제대로된 공격을 펼치지 못한 채 0-1로 패했다.

[경기 결과]

광저우(0) : –

우라와(1) : 고로키(후5)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11-26T19:06:16+00:00 11월 26th, 2019|